서울에이치피부과의원

언론과함께하는서울에이치피부과

가을철 대표적 피부질환 건선, 체계적이고 지속적인 관리가 중요

찬바람이 부는 가을과 겨울에는 피부가 건조해지기 쉽다. 또한 갑작스럽게 온도가 변화하는 환절기에는 건강관리를 철저하게 하지 않으면 각종 피부질환에 노출되고 악화되기가 쉬운데 건선이나 아토피와 같은 피부질환은 습도가 낮아지고 건조한 날씨에는 가려움증이 악화되기 때문에 가려움증으로 인해 여간 괴로운 것이 아니다. 특히 건선은 환절기와 같이 건조한 환경에는 더욱더 악화되는 질환이기 때문에 호전되었다가도 건조한 가을, 겨울에 증상이 악화되는 경우가 많다.

 

건선은 피부에 좁쌀만 한 구진이 생기면서 그 위에 각질이 생기는 피부질환인데, 은백색의 비늘로 덮여 있으며 경계가 뚜렷하고 크기가 다양한 붉은색의 구진이나 판을 이루는 발진이 피부에 반복적으로 발생하는 만성 염증성 피부질환이다. 남녀노소 누구에게나 나타날 수 있으며, 평소 체력이 약하거나 불규칙한 생활습관을 가졌다면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원인은 정확하게 밝혀지지는 않았지만, 유전적인 요인과 환경적인 요인 또는 복합적인 요인에 의한 것으로 여겨지고 있다. 대표적인 증상은 가려움증이 발생하며 반점을 가지고 종종 몸에 대칭적으로 나타난다는 것이다. 이는 팔꿈치나 두피, 무릎, 허리 그리고 손발 바닥의 피부와 손톱 등 다양한 신체 부위에 발생할 수 있어 더욱 주의를 요한다.

 

건선은 초기에 발견하여 치료를 꾸준히 받는다면 충분히 완화할 수 있는 질환이지만 치료시기를 놓치게 된다면 악화되어 몸 전신에 퍼질 수 있기 때문에 빠른 발견과 꾸준히 치료받는 것이 필요하다. 증상이 심해지면 몸 전체가 붉은 발진과 함께 각질로 덮일 뿐만 아니라 손발 가락이 뻣뻣해지고 붓는 증상이 나타나는 건선성 관절염이나 척추염이 발생하기도 한다.

 

옷 또는 활동 중에 생긴 피부 외상에 의해 발생할 수 있으며, 건선환자의 경우 편도선염을 비롯한 상기도의 연쇄상구균 감염 후 악화 되거나 재발하는 경우가 많다. 건선 자체로도 피부가 건조하지만, 생활에서의 지나친 난방, 목욕이나 사우나 등을 자주 또는 오래 하는 경우에도 피부의 습기와 피지 막이 제거되어 피부 건조 정도가 더욱 심해질 수 있다. 과도한 스트레스 또한 건선을 악화시킬 수 있으며 건선 환자 중에서도 수험생이나 직장인 등 스트레스가 심한 사람에게 악화 현상이 더 잘 나타나곤 한다.

 

건선치료는 생활요법과 전문적인 치료도 중요한데 생명에 지장이 없는 피부 질환이 대부분이지만 외모에 관심이 높아진 요즘에는 얼굴건선과 같이 외부적으로 보이는 곳에 건선이 있다면 대인관계를 형성하는데 어려움을 주고, 심하면 대인기피증이나 우울증, 성격장애를 일으킬 수 있다.

 

병변의 범위나 상태에 따라 스테로이드, 비타민 유도체 연고 등으로 치료하며 건선은 원인이 명확하지 않아 치료도 쉽지 않은데다 완치까지 치료시간이 오래 걸리기도 하고 완치한 후에도 언제든지 재발할 수 있기 때문에 건선치료를 할 때는 완치에 대한 조급한 마음보다는 의료진을 믿고 꾸준한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서울피부과 건선클리닉 김준형(피부과전문의) 대표원장은 꾸준한 건선 치료와 함께 환자 스스로도 건강한 생활습관을 유지할 필요가 있으며, 인스턴트 가공식품이나 자극이 강한 음식은 가급적 섭취를 피하고 가공하지 않은 신선한 식재료를 담백하게 조리해 먹는 것이 좋다.”라고 조언했다.

 

도움말 | 울산 서울피부과 대표원장 김준형

 

0

추천하기

0

반대하기

첨부파일 다운로드

등록자서울피부과

등록일2018-11-05

조회수1,177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밴드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스팸방지코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