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이치피부과의원

언론과함께하는서울에이치피부과

더워지는 날씨 속 증가하는 무좀과 습진

더워지는 날씨 속 증가하는 무좀과 습진

 

최근 이상기온으로 인해 무척이나 덥다가도 갑작스레 비가 쏟아지기도 하는 날씨가 지속되었다. 이런 덥고 습한 날씨에 가장 경계해야 할 것은 바로 무좀과 습진이다. 더군다나 평소 발에 통풍이 힘든 환경에 처해있는 직장인들은 더욱 경계를 해주어야 한다.

 

무좀과 습진의 차이

무좀과 습진 치료에 앞서 가장 중요한 것은 두 증상의 구별이다. 흔히 무좀과 습진의 차이를 알지 못하거나 증상을 잘못 판단하는 경우가 많은데, 무좀과 습진은 엄연히 다른 질환이며, 이 차이를 정확히 파악해 각각 다른 치료가 이뤄져야 한다. 무좀은 무좀균, 곰팡이라 불리는 피부사상균에 의해 발생하는 감염성 피부 질환이고, 습진은 피부질환으로 분류하지 않는다. 무좀 중 가장 흔한 발 무좀은 발가락 사이의 피부가 희게 짓무르고 균열이 생기면서 피부 껍질이 하얗게 떨어지는 증상이 있다. 습진은 균의 성장이 활발해지면서 악화되며, 수포가 형성될 때 심하게 가려운 것이 특징이다. 무좀은 발바닥이나 발 옆에 작은 물집이 황색 액체로 차 있으며, 긁으면 문드러지는 증상이 나타난다. 손발톱의 각질이 두꺼워지면서 혼탁해지고 광택을 잃고 껍질이 떨어지며, 더 진행되면 부스러져서 정상 손발톱의 형태를 잃게 되고 측면이 희게 변색되기도 한다.

 

습진의 치료 방법

무좀과 혼동하기 쉬운 발가락 습진은 발과 발가락의 피부가 갈라지거나 물집이 잡혀 가려움을 유발하고, 긁으면 진물이나 통증을 유발한다. 또한 습진은 무좀과 달리 발가락에만 발생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방치했을 시 빠른 속도로 다른 부위에 전이될 수 있어 조기 치료가 관건이라고 여겨진다. 습진은 접촉성 피부염, 아토피 피부염, 건성 습진 등 다양한 증상이 포함되고, 급성기, 아급성기, 만성기 등 진단에 따라 다른 약물이 사용된다.

급성 습진의 경우 악화요인을 정확히 파악해 그것을 철저히 차단하는 것이 우선과제이며, 스테로이드 로션, 크림 등의 처방이 이뤄진다. 부위에 2차 감염이 생긴 경우는 바르는 항생제를 이용하며, 가려움증 완화를 위해 항히스타민제를 단기간 복용하기도 한다.

대개 3~4주간 증상이 개선되지 않으면 만성 습진으로 보는데, 이 경우에는 피부 건조를 해결하는 것이 최우선이므로 보습제를 충분히 사용해야 한다. 스테로이드 연고를 증상에 따라 강도 조절하며 사용하는 것이 보통이며, 최근에는 스테로이드 성분이 아닌 연고도 개발되어 부작용에 대한 부담이 줄어들고 있다.

습진은 재발이 잦은 질환인 만큼 임의로 진단과 조치를 내려선 안 되며, 증상이 같더라도 면역력이나 알레르기 등 치료를 받아들이는 데 개인차가 있으므로 피부질환 전문의와의 충분한 상담이 반드시 선행되어야 한다.

 

무좀의 치료 방법

피부질환으로 분류되는 무좀은 진균검사를 통해 확진을 내린 후 치료를 진행한다. 항진균제 연고를 증상 부위와 주변부에 바르는 치료가 가장 흔하며, 연고는 재발 방지 차원에서 증상이 호전되어도 2~3주간은 꾸준히 발라주는 것이 좋은데, 연고로 호전되지 않는 악성 무좀은 경구용 항진균제를 복용하며, 진균검사에서 균 음성임을 확인하게 된다. 경구치료의 경우 다른 약과 혼용 시, 혹은 간이나 위장이 안 좋을 시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으니 의사 처방 없이 무좀약을 복용해서는 안 된다.

 

무좀 치료에서 가장 중요한 사항은 증세가 호전되는 것 같아도 치료를 중단하면 안 된다는 것이다. 각질층에 남아있는 무좀균이 다시 활동하면 완치될 수 없게 되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약물의 용법에 맞춰 투약 기간을 끝까지 준수하는 것이 아주 중요하다.

 

도움말 : 울산 서울피부과 대표원장 | 피부과 전문의 김준형

 

 

0

추천하기

0

반대하기

첨부파일 다운로드

등록자서울피부과

등록일2018-05-21

조회수1,689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밴드 공유
  • Google+ 공유
  • 인쇄하기
 
스팸방지코드 :